누가 감히 이 아들을 비판하랴.. 가슴이 뭉클하다.. 불구지대천의 원수라고 하지 않던가? / [뉴스타파] [미니다큐]아들의 추도사 5 years ago